아이디    ID저장
비밀번호     
  
  홈페이지에서는 <365 오늘의능력>이 제공됩니다.  책자는 <365 오늘의능력>과 <오늘의능력> 중 선택
   해서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의 능력이 제대로 들리지 않는 분은 윈도우미디어 최신 버전을 다운받아 설치하기 바랍니다
오늘의 능력 [본문 보기]
   Friday, July 30 2021  
   Read : Mark 14:32-42
   2021년 7월 30일 금요일  
   Read : 마가복음 14:32-42
Taking Up Our Cross
"'Abba, Father,' he said, 'everything is possible for you. Take this cup from me. Yet not what I will, but what you will.'"   ( Mark 14:36 )
All of us have things to do that we would rather avoid. It may be a visit that needs to be made or a letter that needs to be written. They are good things to do. If we stop and think about it, they may also be things we know God wants us to do. They are not comfortable or easy. There may be a risk of conflict or suffering involved if we do them. We would rather not.


  The cross was like that for Jesus. At the end of His ministry, Jesus prayed openly to his Father. If there was any other way the Father's will for the world might be done, Jesus asked his Father to remove the cross.  God did not. After prayer, Jesus went out to meet His betrayer and go to the cross.


  Jesus' actions make our path clear. When he talks to disciples about taking up a cross and following him, we know what he means. We do the will of God when it is easy and when it is hard. Difficulty does not excuse us from the will of God. It only helps us identify our crosses so that we can carry them.
Please, Father, give us today the joy that comes from knowing that we are walking in the steps of Jesus. Help us to see our crosses and to pick them up. In the name of Jesus. Amen.
- DALE HUFF, Haskell, Texas
우리의 십자가를 지고
"아바 아버지여, 아버지께는 모든 것이 가능하오니 이 잔을 내게서 옮기시옵소서. 그러나 나의 원대로 마옵시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   ( 마가복음 14:36)
우리 모두는 무엇인가 하고 싶지 않지만 해야 할 일들이 있습니다. 그것은 피할 수 없는 방문이나 생략할 수 없는 편지와 같은 것일지 모르겠습니다. 그것은 선한 일들입니다.  만약 우리가 멈춰 서서 그것에 대해서 생각한다면 하나님께서 우리가 그 일들을 하기를 원하신다는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 그 일들은 편하거나 쉬운 일이 아닙니다. 우리가 그 일들을 하게 된다면 고통을 당하거나 갈등을 겪을지도 모릅니다.  그래서 우리는 그 일들을 피하려고 합니다.

십자가가 예수님에게는 그와 같은 것이었습니다. 그의 공생애의 마지막 즈음에 예수님은 솔직하게 아버지께 기도했습니다. 다른 방법으로 세상을 위한 하나님의 뜻을 이룰 수만 있다면 그 십자가를 피하게 해 달라고 간구 하셨습니다. 그러나 하나님께 다른 방법이 없었습니다. 기도를 마치신 후 예수님은 배반자를 만나기 위해 가셨고 십자가를 지러 나가셨습니다.

  예수님께서 행하신 일이 우리의 길을 밝히 보여 줍니다.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십자가를 지고 자기를 따르라고 말씀하실 때, 예수님께서 무엇을 의미하시는지 우리는 압니다. 우리는 그것이 쉬울 때도 어려울 때도 하나님의 뜻에 순종해야 합니다. 어려움이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의 뜻을 행할 우리의 의무를 면제시키지 못합니다. 그것은 오히려 우리의 십자가를 인식하도록 도와주어 우리로 하여금 그 십자가를 질 수 있게 합니다.
아버지, 오늘 저희가 예수님의 발자취를 함께 하고 있다는 인식으로부터 나오는 기쁨을 주소서. 저희의 십자가들을 보게 하시고 그 십자가들을 질 수 있도록 도와주소서.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BCC 소개 | 뉴스레터 | 찾아오시는 길 | 개인정보 보호정책 | TOP ▲
BCC | 서울시 강서구 방화1동 180-14 7F | 비영리법인번호:109-82-03052 | Tel (02) 2662-0793, 2662-8081 | Fax (02) 2662-8082
Portions are Copyrighted 1964-2021 BCC.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