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ID저장
비밀번호     
  
  홈페이지에서는 <365 오늘의능력>이 제공됩니다.  책자는 <365 오늘의능력>과 <오늘의능력> 중 선택
   해서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의 능력이 제대로 들리지 않는 분은 윈도우미디어 최신 버전을 다운받아 설치하기 바랍니다
오늘의 능력 [본문 보기]
   Saturday, February 16 2019  
   Read : 2 Samuel 12:24-31
   2019년 2월 16일 토요일  
   Read : 사무엘하 12:24-31
Loved By God
“And they named him Solomon. The Lord loved him; and because the Lord loved him, he sent word through Nathan the prophet to name him Jedidiah.“   ( 2 Samuel 12:24-25 , NIV )
JEDIDIAH means loved by the Lord. Imagine the amount of forgiveness David has received with his message from God! He is completely forgiven. Solomon, David and Bathsheba's second son, is loved by God.

There is no commandment to David to remember forever his own sin or even to never see Bathsheba again. Rather all is forgiven from God's perspective. David can move forward in his life, in God's love, and in a renewed oneness with God.

We have difficulty imagining such forgiveness because our earthly natures tell us to “forgive but not forget.“ We dwell on our sins or the slights of others and waste too much time reacting to something God has forgotten. Forgiving completely and forgetting is God's way, and we must make it ours.
Our Father and our Holy God, help us to remember that Your forgiveness is not temporary, but forever. Give us the wisdom to absolve ourselves and others as completely as You, in mercy, freed David from his sins. In Jesus' name. Amen.
- MARYAN BASKIN, Malibu, California
하나님께 사랑을 받음
“저가 아들을 낳으매 그 이름을 솔로몬이라 하니라. 여호와께서 그를 사랑하사 선지자 나단을 보내사 그 이름을 여디디야라 하시니 이는 여호와께서 사랑하심을 인함이더라.“   ( 사무엘하 12:24-25)
여디디야라는 이름은 여호와의 사랑을 받는다는 뜻입니다.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죄 사함의 정도를 생각해 보십시오. 다윗은 모두 용서를 받았고, 밧세바의 둘째 아들 솔로몬과 다윗이 하나님의 사랑까지 받았으니 말입니다.

다윗 자신이 지은 죄를 영원히 기억하라든가 다시는 밧세바를 만나지 말라는 명령은 없었습니다. 오히려 하나님은 모두 용서해 주시고, 다윗은 이제 일상의 생활로 돌아가 하나님의 사랑 안에서 새로워질 수 있었습니다.

우리로서는 그와 같은 용서를 상상하기가 어렵습니다. 왜냐하면 우리의 육적 본성은 “용서는 하지만 잊지는 않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이 이미 용서하신 우리 자신의 죄나 다른 사람의 사소한 죄에 너무 많은 시간을 낭비하며 집착하고 있습니다. 완전히 용서하고 잊어버리는 것은 하나님이 취하시는 방법이며, 우리 또한 마땅히 그래야만 합니다.
거룩하신 하나님 아버지, 주님의 용서는 일시적이 아니라 영원한 것임을 기억하게 하소서. 주님의 은혜로 다윗을 자유케 하신 것처럼 저희 자신과 다른 사람들을 용서하는 지혜를 주소서.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BCC 소개 | 뉴스레터 | 찾아오시는 길 | 개인정보 보호정책 | TOP ▲
BCC | 서울시 강서구 방화1동 180-14 7F | 비영리법인번호:109-82-03052 | Tel (02) 2662-0793, 2662-8081 | Fax (02) 2662-8082
Portions are Copyrighted 1964-2019 BCC.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