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ID저장
비밀번호     


  

           제목  :   2천년 전 이스라엘 종려나무 씨앗 싹터 date : 2005-06-13   
2천년 전 이스라엘 종려나무 씨앗 싹터

이스라엘 과학자들이 2천년 된 종려나무 씨앗의 싹을 틔우는 데 성공했다고 뉴욕타임스 인터넷판이 12일 보도했다.

성서에 나오는 인물 중 최고령인 `므두셀라'의 이름을 딴 이 씨앗은 기원후 73년 로마군의 공격을 받은 유대인 960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유명한 마사다 성채의 지하에서 발견됐다.

이스라엘 네게브 소재 아라바환경연구소의 일레인 솔로웨이 박사는 이 성채에서 발견된 씨앗들을 화분에 옮겨 심었고 6주 후 그중 하나가 길이 30㎝, 잎 7개의 싹으로 자라났다.

솔로웨이 박사는 잎 한개를 잘라내 DNA 검사를 실시했으며 방사선 탄소 연대 측정 뒤 이 씨앗이 1990년 된 것으로 오차는 ±50년이라는 결과를 얻었다. 이에 따라 므두셀라 씨앗은 기원전 35년∼서기 65년의 것으로 추정된다.

솔로웨이 박사는 고대 씨앗으로 싹을 틔운 식물은 보통 곧 시들어 죽고 처음 이 프로젝트를 시작할 때도 씨앗의 영양 상태에 대해 자신이 없었다면서 놀라움을 표시했다.

신문은 앞서 중국에서 1천200년 된 연꽃 씨앗이 싹튼 바 있으며 2차 대전 당시 런던의 자연사박물관에서 화재 진화에 엄청난 양의 물이 투입됐을 때 500년 된 씨앗들이 싹튼 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출처: 2005년 6월 13일자 연합뉴스


BCC 소개 | 뉴스레터 | 찾아오시는 길 | 개인정보 보호정책 | TOP ▲
BCC | 서울시 강서구 방화1동 180-14 7F | 비영리법인번호:109-82-03052 | Tel (02) 2662-0793, 2662-8081 | Fax (02) 2662-8082
Portions are Copyrighted 1964-2020 BCC.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