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ID저장
비밀번호     


  

           제목  :   못자국 date : 2004-02-07   
NAIL IN THE FENCE
못자국

There once was a little girl who had a bad temper. Her mother gave her a bag of nails and told her that every time she lost her temper, she must hammer a nail into the back of the fence.
성질이 고약한 어린 소녀가 살고 있었습니다. 어느 날 그 소녀의 어머니는 못이 든 자루 하나를 딸에게 주며 분을 참을 수 없을 때마다 울타리 뒤에 못을 박으라고 하셨습니다.

The first day the girl had driven 37 nails into the fence. Over the next few weeks, as she learned to control her anger, the number of nails hammered daily gradually dwindled down. She discovered it was easier to hold her temper than to drive those nails into the fence.
못자루를 받은 첫날 이 소녀는 울타리에 37개의 못을 박았습니다. 몇 주가 흐르자 소녀는 자기 성질을 다스리는 법을 배우게 되었고, 차차 울타리에 박는 못의 숫자도 줄어갔습니다.

Finally the day came when the girl didn't lose her temper at all. She told her mother about it and the mother suggested that the girl now pull out one nail for each day that she was able to hold her temper. The day passed and the young girl was finally able to tell her mother that all the nails were gone. The mother took her daughter by the hand and led her to the fence.
마침내 이 소녀가 더 이상 성질을 부리지 않게 되자 이 사실을 어머니한테 알렸습니다. 소녀의 어머니는 지금부터는 성질을 부리지 않게 될때마다 울타리에 박힌 못을 하나씩 뽑으라고 했습니다. 시간이 흘러 이 소녀가 거기 박힌 모든 못을 뽑는 날이 왔습니다. 이를 안 어머니는 소녀의 손을 잡고 울타리를 향해 걸어갔습니다.

She said, "You have done well, my daughter, but look at the holes in the fence. The fence will never be the same. When you say things in anger, they leave a scar just like this one."
"그 동안 참 잘했구나. 그런데 울타리에 파인 이 못 구멍을 좀 보렴. 예정의 울타리가 아니잖니. 네가 화를 참지 못하고 내 뱉으면 그게 바로 이 구멍처럼 상처를 남기는 거란다."

You can put a knife in a person and draw it out. It won' t matter how many times you say I'm sorry, the wound is still there. A verbal wound is as bad as a physical one.
손을 들어 칼로 사람에게 상처를 입혔다면 당신이 그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아무리 많이 한다해도 그 상처는 여전히 그대로 남아 있을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말로 입힌 상처도 육체에 입은 상처만큼 그렇게 남게 됩니다.

Friends are very rare jewels, indeed. They make you smile and encourage you to succeed. They lend an ear, they share words of praise and they always want to open their hearts to us. Show your friends how much you care.
참된 친구는 귀한 보석과 같습니다. 그런 친구는 웃음을 선사하고 힘들어도 계속 나아가도록 격려해 줍니다. 귀를 기울여 당신의 말을 들어주고, 당신을 칭찬해 주고, 언제나 마음의 문을 열어 줍니다. 당신의 친구에게 당신이 그를 얼마나 위하고 있는지 보여 주십시오.


BCC 소개 | 뉴스레터 | 찾아오시는 길 | 개인정보 보호정책 | TOP ▲
BCC | 서울시 강서구 방화1동 180-14 7F | 비영리법인번호:109-82-03052 | Tel (02) 2662-0793, 2662-8081 | Fax (02) 2662-8082
Portions are Copyrighted 1964-2020 BCC.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