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ID저장
비밀번호     
  

           0 .  답변에 감사드립니다.
  질문 : 재필이 ( 2006-05-09 )   
사람이 싫어 회사를 옮기거나 좋아서 결혼하는것이 때로는 육적인것일수 있겠지만 때로는 영적인 것일수도 있습니다.
이점이 모호하다는 것입니다. 회사나 업무를 옮기는 모든 크리스천이 불신한 행동이라고 장담할수 있으며, 단지 좋아서 결혼한것이 주님이 주시는 내여자라는 확신과 응답이 없이 결혼한게 모두 불신이라고 할수 있겠습니까?

남이 가르쳐줄수 없고 최종적으로는 본인이 결정해야 한다고 말씀하셨는데,  주님이 가르쳐 주시면 안되나요?  왜 본인이 결정하게 하시고 잘되면 주님 영광이고 못되면 본인의 잘못인가요...
찬양가사에도 있듯이 주님말씀하시면 내가 나아가리라 주님뜻이 아니면 내가 멈춰서리라 내가 가고 서는거 주님뜻에 있으니 오 주님 나를 이끄소서...

선택의 순간에 침묵하시는 뜻이 어찌보면 인생은 마음대로 살아라는 뜻인지?

일을 옮기거나 결혼을 선택할때 무엇이 영이고 무엇이 육인지 모호합니다. 더군다나 하나님께서는 본인이 알아서 하시라는지 침묵하시는거 같구요. 아닌가요?
  답변 : 2006-05-09    
말씀하고 계신 부분을 다 부정하는 것이 아닙니다.

환경과 대상이 우리 감정과 전혀 상관 없다는 것을 주장하는 것이 아님을 이해하실 것입니다.

사실 그렇지요. 그리스도인의 삶에 있어서 성령의 지배를 받는 사람이라면 어디까지가 영적(靈的)이고 어디까지가 육적(肉的)이겠습니까?

바울은 “내가 이르노니 너희는 성령을 좇아 행하라 그리하면 육체의 욕심을 이루지 아니하리라”(갈 5:16)고 선언합니다. 성령의 충만한 지배를 받는 사람은 행하는 모든 일들이 영적일 것입니다.

그런 상태의 삶이 된다면 선택에 무슨 고민이 있겠습니까! 반드시 주님 뜻을 따라 선택하게 될 것이기 때문이지요…

말씀하신대로 나 자신이 주님을 신뢰하고 의지하면서 믿음으로 선택하는 것이 주님의 뜻 아닙니까?

다만 성경이 주어지기 전의 직접적인 계시의 시대처럼 하나님께서 직접 음성으로 “이것을 하라, 저것을 해서는 안된다!” 라는 음성을 기다리고 앉아 있을 수 없습니다. 이미 모든 사람들에게 믿을 만한 증거를 주셨기 때문입니다.(롬 1:20); (행 17:30~31)

모든 선택에 있어 육체의 욕심을 이루지 않고 나를 나 되게 하신 주님의 사랑이 첫째가 된다면 문제가 되지 않으리라 확신합니다.

만족한 답변을 드리지 못하는 것 같아서 미안합니다.


BCC 소개 | 뉴스레터 | 찾아오시는 길 | 개인정보 보호정책 | TOP ▲
BCC | 서울시 강서구 방화1동 180-14 7F | 비영리법인번호:109-82-03052 | Tel (02) 2662-0793, 2662-8081 | Fax (02) 2662-8082
Portions are Copyrighted 1964-2019 BCC.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